[Earth]월성원전 깨진 틈 사이 줄줄 새는 오염수

월성원전 방사능 오염수가 매일 7리터씩 누수 되고 있다고 합니다.
사용후 핵연료를 저장해 놓은 수조의 냉각수에는 삼중수소와 감마핵종 등 수조 베크렐에 이르는 위험한 방사성 물질이 포함돼 있습니다.

김영희 탈핵법률가모임 해바라기 대표 변호사는 21일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월성원전 삼중수소 누출과 관련해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연 토론회에서 “원안위와 조사단이 심각한 수조 손상을 인지하고도 비공개하기로 협의한 것은 구조물 손상으로 인한 누설 자체가 원자력안전법규를 위반한 것이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월성 1호기 설계에 참여한 이정윤 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는 “월성 2호기의 경우 저장조 바닥의 균열 깊이로 판단할 때 바닥 콘크리트 자체에 균열이 발생한 것으로도 보여 보수가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https://www.hani.co.kr/arti/society/environment/1059516.html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409625_35744.html




매일 매일 건강해지는 생활,

오랜


© oren all copyrights reserved by oren


instagram @oren_lifestyle


주식회사 오랜 oren

사업자: 372-87-01040 정보확인

통신판매업신고:2022-서울강서-0951호
대표: 김윤지
개인정보책임자: 주은애

주소: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6로 66,  717호

팩스: 0504-208-0821

고객안전센터

02-6956-5564

평일 10:00~16:00 / 점심시간 11:30-12:30

주말, 공휴일 휴무

계좌번호

신한은행 140-012-059200 주식회사 오랜

이메일

문의: hello@orenlife.com

이 사이트는 숲과나눔의 2018 [풀:씨]  사업으로부터 지원받아 제작되었습니다. SINCE 2018



고객 안전 센터

02-6956-5564

평일 10:00~16:00 / 점심시간 11:30~12:30 

주말, 공휴일 휴무


신한 140-012-059200

주식회사 오랜 oren

사업자: 372-87-01040

통신판매업신고: 2022-서울강서-0951호
대표: 김윤지
개인정보책임자: 주은애

주소: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6로 66 717호

팩스: 0504-208-0821

문의: hello@orenlife.com

ⓒ 2018 oren

이 사이트는 숲과나눔의 2018 [풀:씨] 

사업으로부터 지원받아 제작되었습니다.